<오성짬뽕> 찹쌀 탕수육과 짬뽕 맛 끝내줘요!!




울산 삼산 CGV에 영화를 보러 갔어요. 끝나고 나니 점심시간이 다가와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고 있었어요.

바로 CGV 영화관 한 블록 지난 코너에 < 짜장 짬뽕이 맛있는 집 - 오성짬뽕> 을 보고 오늘은 짬뽕 먹는 날!!

매콤한 국물이 있는 음식을 먹고 싶었는데 “그건 바로 짬뽕이네~” 하며 식당 안으로 들어갔어요.

식당 안이 생각보다 많이 커요.

안으로 들어가면 좌우로 테이블이 있어요.

그런데 왼쪽은 사용하지 않는지 불이 안 켜져 있어 아무도 없어요.

그리고 가운데는 예약 룸이 있어요. 오른쪽에 가족단위로 온 사람들께서 식사를 하고 계시네요.





현재 사용하고 있는 테이블과 칸막이가 있는 오른쪽 건물 안 사진입니다.






왼쪽은 보시는 건처럼 테이블만 있고 불이 꺼져 있어 아무도 사용 안 하고 있습니다.


들어가서 자리를 잡고 앉으니 메뉴 책을 주십니다.







저는 처음 가는 식당에서는 첫번째나 두번째 메뉴를 주문합니다.

대부분 식당에서 가장 자신 있는 메뉴를 앞에 적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짬뽕1개, 볶음밥, 미니 탕수육을 주문했습니다.





SBS생활의 달인 탕수육 최강달인에게 비법 전수를 받았다고 하니 탕수육 맛이 더 기대되네요!!



손을 깨끗하게 씻고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고 있으니

음식이 나왔습니다!!

중국집은 역시 음식이 빨리 나와 좋습니다.





음식들이 깔끔해 보입니다.

기본 반찬으로 단무지와 무김치, 중국식 오이김치 3개가 나옵니다.





딱 먹을 만큼만 주니 남기지 않게 돼서 좋아요!!

볶음밥은 짜장과 함께 먹기 좋은 만큼의 양이 나오네요.





미니 탕수육은 정말 귀여워 보여요!!

앙증맞은 튀김 모자를 쓰고 있어요. 하하하

위에 쓴 모자가 또띠아를 그릇모양으로 튀긴 것 같아요..





또띠아를 뜯어 한입 먹어봅니다.

아주 바삭하게 잘 튀겨져서 고소해요.

그런데 이 또띠아를 어떻게 먹으면 좋을까요?

아무 설명이 없네요...

탕수육의 또띠아 모자를 살포시 들어 올립니다.





스폰지처럼 통통하고 폭신한 찹쌀 탕수육이 자태를 뽐냅니다.

모자 모양의 튀긴 또띠아로 탕수육을 먹어보겠습니다.

또띠아를 쌈 싸먹을 정도로 손으로 잘라줍니다.

잘라준 또띠아 위에 간장 소스를 찍은 탕수육과 소스에 있는 양파 몇 개를 올려 입 속으로 쏘~옥 넣어 먹습니다.





이렇게 층을 쌓아서 먹으니 바삭한 또띠아에 쫄깃하고 달콤한 탕수육으로 2개의 맛을 볼 수 있어 좋아요~~~

바삭한 또띠아 + 쫄깃한 탕수육에 달달한 소스 + 아삭하게 씹하는 양파의 조화

= 정말 맛있다!! (생각하는 그 이상의 맛이에요)

이렇게 먹으니 바삭함 2배, 고소함 2배의 맛이 돼요.





이제는 찹쌀 탕수육만 먹어 보아요.

간장 소스에 찍어서 한입 쏘옥~ 넣습니다.

쫄깃 쫄깃한 찹쌀 튀김 촉감에 단단한 육질의 돼지고기 맛이 미리 뿌려진 달콤한 소스에 간장으로 맛의 조화를 이룹니다.

바삭한 탕수육 좋아하시는 분은 소스 따로 달라고 주문 전에 미리 말씀하셔야 바삭한 탕수육 드실 수 있겠어요!!





볶음밥은 기름기가 적게 넣어 볶아서 깔끔하고 담백합니다.

그런데 새우가 정말 많이 들어가 있어요. 저의 남편은 새우를 안 먹어서 저에게 양보하며 먹으라고 새우만 덜어 줍니다.

그런데 저의 짬뽕에도 새우가 있는데요. 2배로 새우를 먹는 날이네요.

오늘 저는 새우 복이 넘치는 날로 새우 복날입니다~~




남편 볶음밥에서 나온 새우들입니다. 정말 많죠.

새우야 고마워!!





볶음밥에 짜장 소스도 듬뿍, 새우도 정말 듬뿍 입니다.






밥알이 탱탱하게 볶아져서 씹을 때 밥알이 하나하나 살아있어 씹는 재미도 있어요.






볶음밥에 함께 나온 짜장 소스와 함께 잘 비벼주세요. 이때 탕수육에 뿌리는 소스를 1~2숟가락 떠서 볶음밥에 넣어주세요. 그럼 윤기도 나고 짜장 소스가 훨씬 부드럽고 달콤한 볶음밥이 됩니다.





짬뽕은 한 그릇 가득 해물과 고기가 들어 있어요. 특히 오늘은 새우가 정말 많이 들어있네요.






짬뽕 안에 해물도, 고기도, 야채도, 새우도 정말 가득 있어서 푸짐합니다~

그럼 이제 짬뽕 국물 맛을 볼까요?

짬뽕의 생명은 무엇보다 국물이 아닐까요?

국물 한 숟갈을 떠서 호로록! 마셔봅니다.

캬~~ 국물이 끝내줍니다!!





완전히 깔끔합니다. 뒷맛이 전혀 기름지지 않습니다. 국물에 기름진 것을 다 걷어낸 것 같아요.

그런데 아주 작은 단점이 있네요. 아쉬운 점이라고 해야 할 까요? 맵지가 않아요!! 조금 아쉽네요. 칼칼한 맛은 있는데 여기에 조금만 혀를 놀라게 할 매운맛이 좀 있어줬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어요.

매운 거 안좋아 하시는 분에게는 딱 인 맛입니다.

오늘 처음 가본 오성짬뽕 식당은 성공적입니다.

미니 찹쌀 탕수육, 볶음밥, 짬뽕의 맛은 대체적으로 깔끔하고 맛있게 잘~ 먹고 왔습니다.







오성짬뽕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중로100번길 28

8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