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마음이 전해지는 카페 트위너스


태풍이 온다는 소리를 들었지만 시원한 파도소리가 우리를 불러서 잠시 산책을 갔습니다.

바다에서 파도가 조금은 거칠지만 파도소리가 마음도 시원하게, 가슴속도 시원하게 해주네요.

바닷가 산책길에 <카페 트위너스>라는 이름의 카페가 보입니다.

이름이 너무 재미있습니다. <카페 트위너스> 라면 쌍둥이가 카페에 있을까요? 아니면 없을까요?

호기심에 카페 안으로 들어갑니다.

쌍둥이를 카페에서 찾을 수 있을까요?


카페 안에 들어가서 카페 이름에 ‘트위너스’가 있는데 주인분이나 일하는 분이 쌍둥이 신지 여쭤보았어요.

“쌍둥이는 아니랍니다.”

카페 트위너스에는 쌍둥이는 없습니다!!

그리고 몇 년 전에는 디저트 카페였던 걸로 기억한다고 말씀드리니 이름이 바뀌었다고 하시네요.

카페 시작하시고 결혼하셨는데 쌍둥이가 생기셨 데요.

그래서 그후에 <카페 트위너스>로 바꾸셨답니다.

카페 트위너스의 진실:

“ 카페에는 쌍둥이가 없다!!”

“ 카페주인분의 쌍둥이 아이가 있다.”



이제 실내로 들어와 내부를 보아요.

인테리어가 꽤 재미있는게 많았어요.

정문으로 들어오는 순간 커다란 나무가 가운데 시원하게 자리를 잡고 그 둘레로 커다란 테이블과 작은 테이블들이 있어요.


그리고 커다란 테이블이 정면으로 바다를 바라보고 있어요.

저 창가 앞 테이블에 앉아서 바다를 보며 공부를 하면 공부가 저절로 잘 될 거 같아요.


귀여운 스누피 달력, 사슴이 선글라스 끼고 있는 책상, 그 위에 놓여진 고래 램프.



그리고 사랑의 프로포즈를 하고 있는 귀여운 나무 조각 인형!

아기 자기한 재미있고 귀여운 소품들이 자꾸 눈길이 가게 합니다.

여기 카페 트위너스는 작고 귀여운 소품들과 다양한 가구들, 그리고 재미있는 문구들과 그림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카페 에요.

오~ 내부 인테리어 본다고 주문을 안했네요.

그럼 메뉴를 볼까요?

커피 종류와 주스, 에이드, 스무디, 다양한 한국차종류도 보이네요.

음료와 케이크를 주문합니다.

달고나 라떼 아이스, 카페라떼,

허니월넛말렌카 케이크를 주문했어요.





카운터앞에는 예쁜 케이크들, 쿠키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여기서 직접 케이크와 쿠키는 만들지 않으신 데요.

다른 곳에서 베이킹 한 디저트들을 매일 신선하게 가져오신다고 합니다.

주문한 것이 나오기 전에

여기저기 귀여운 인테리어를 더 둘러 보고

저희가 앉을 자리를 정합니다.


바다가 보이는 큰 창 앞에 테이블입니다.

우리가 앉은 테이블 바로 앞에

바다로 나가는 커다란 창문이 있습니다.



바로 앞에 있는 큰 창문 밖으로 나가면 바로 길 건너 바다가 있습니다.



그리고 저희가 선택한 테이블 이랑 의자가 이국적으로 동남아에 여행 온듯한 해서 즐겁습니다.^^

주문한 것이 나와서 트레이를 받아서 들고 자리로 오는데 따뜻한 감동이 밀려옵니다.


케이크장식과 커피, 포크를 나란히 놓아주신 것이 정갈하고 예쁩니다.




단아 하면서 색이 통일되어 케이크와 컵의 조화가 이뤄진 트레이가 인상적입니다.

쟁반과 케이크가 나무색이며 짚으로 된 커피의 컵 받침이 자연색으로 통일된 느낌이에요.

게다가 케이크 접시에 코코아 파우더를 뿌려 음양으로 포크와 나이프를 그려준 무늬!! 이 작은 아이디어가 받는 사람 기분을 정말 행복하게 만들어주네요. ^ ^



카페주인분의 작은 배려로 따뜻한 마음이 전해줘서 저절로 웃음짓게 만들었어요....

나를 위해 만들어준 작은 선물을 받은 것 같아서 감사했습니다.



이 따뜻함과 대조되게 앞에 보이는 창문 너머의 바다는 태풍이 온다고 파도가 거칠게 몰아치고 있었습니다.


카페라떼잔을 보면 카페 트위너스라는 로고에 보면 2잔의 귀여운 커피잔이 있네요.


카페라떼에 그려진 귀여운 하트에도 작은 정성이 느껴지네요.

카페라떼는 너무 진하지도 않은 커피 향이 우유 포밍과 잘 어울려 부드러운 커피 맛을 좋게 합니다.



달고나 커피라떼 아이스는 보기부터 풍성합니다!!

위에 토핑으로 올린 달고나가 크고 먹음직스럽습니다.

<달고나 커피라떼아이스 즐겁게 먹는 방법>

1. 토핑 달고나 큰 덩어리를 먹어요.

2. 커피에 달고나를 찍어 먹어요.

3. 아이스커피만 빨대로 마셔요.

4. 커피라떼에 달고나를 담가 휘저어서 빨대로 달고나의 맛과 커피 맛을 함께 음미해요.


달고나 카페라떼는 신기한 맛입니다. 커피만 마실 때는 시원한 아이스 커피라떼 맛인데 , 달고나를 먹고 커피를 먹으면 달고나의 탄 맛으로 좀 써요.

그런데 탄 맛의 달고나가 커피에 녹으면 단맛이 추가되어 달고나 맛이 첨가되어 커피 맛에 오묘한 탄 맛, 쓴맛, 단맛이 더해져 맛이 궁금해 다시 마시게 하는 커피 맛이 됩니다.



허니 월넛 말렌카 케이크는 너무 예뻐서 먹기가 고민됐습니다

아깝지만 포크와 나이프 파우더그림모양은 건드리지 않고 조심스럽게 케이크를 잘라 한입 먹었어요.



케이크 조각이 혀에 닿는 순간 부드러운 스폰지 빵에 꿀 맛이 제일 먼저 느껴지고 바삭한 아몬드 조각이 씹히는 고소함으로 인해 촉감이 부드럽고 딱딱함을 함께 맛 볼 수 있는 허니월넛말렌카케이크입니다.



한국의 7080가요가 잔잔하게 카페 안에 울려 퍼지고, 부드러운 케이크와 카페라떼를 마시는 평화로운 시간에 성난 파도를 치는 바다를 바라보는 것이 커다란 대조입니다.

오늘은 선물 같은 케이크와 부드러운 라떼, 옛날 추억의 달고나라떼의 진한 탄 맛의 커피, 재미난 추억을 한 개 추가 하고 갑니다.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 카페 트위너스였습니다.



울산 북구 동해안로 1603 2층



24 views0 comments